지원 단체

하카타 게이샤

하카타에 게이샤가 등장한 것은 에도시대 중반 이후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사카의 게이샤가 나가사키의 찻집 등에 초대되어 손님들을 접대했지만, 나가사키에서는 100일 이상 체류할 수 없도록 규정되어 있었으므로 일시적으로 하카타 등에서 돈을 벌다가 다시 나가사키로 돌아가곤 했습니다. 그중에는 하카타에 정착한 사람도 있었고, 그것이 하카타 게이샤의 시초가 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메이지나 다이쇼시대에는 너그럽고 인심이 좋다는 평판으로 세상에 알려졌지만, 시대의 흐름과 변화에 따라 그 인원도 감소하였으며 2,000명이 넘는 하카타 권번의 게이샤들도 현재는 18명만 남아 있습니다.

하카타 권번 홈페이지

지쿠젠 하카타 팽이

하카타 팽이는 450년 이상의 역사를 간직한 곡예 기술로 천황이나 쇼군에게 사랑받은 어람 예능입니다.

에도시대에 접어든 17세기 후반, 철심을 박은 하카타 팽이가 탄생하였습니다. 안정적으로 회전하는 하카타 팽이는 손으로 잡아 이동시킬 수 있으며 여기에서 팽이 곡예가 탄생했습니다.

20대에 걸쳐 이어져 내려온 지쿠젠 하카타 팽이는 전통 예능으로서 후쿠오카현 무형 문화재 제1호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지쿠젠 하카타 팽이 홈페이지

쓰쿠시마이

쓰쿠시마이는 규슈에서 발상하였고, 이미 천 년 전의 문헌에도 그 이름이 등장한 춤입니다. 신에게 바치는 ‘간마이’와 사람들의 눈을 즐겁게 하는 ‘구구쓰마이’로 크게 나뉘며, 2백 곡 이상이 전해지고 있습니다. 쓰쿠시마이의 특징은 발바닥을 바닥에 스치듯이 추는 엄숙한 춤과 도약이나 발장단과 같은 다이내믹한 기술을 모두 갖추고 있다는 점입니다. 또 춤에 얽힌 다양한 구전도 학문적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쓰쿠시마이 전승회Facebook

하카타니와카진흥회

하카타 니와카는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지고 있는 희극 향토 예능입니다. 후쿠오카시 무형 민속 문화재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니와카멘’이라는 반쪽 가면을 쓰고 하카타 사투리를 사용하며, 대화의 마지막을 익살스럽게 마칩니다. 즉흥적이고 세상사를 소재로 한 유머러스한 대화 형식의 것과 극으로 구성한 것 등이 있습니다.

하카타니와카진흥회 페이지

하카타마쓰바야시진흥회

하카타 마쓰바야시는 ‘복신’, ‘에비스’, ‘다이코쿠’의 3복신과 ‘어린아이’로 구성되며, 하카타 돈타쿠의 기원이 된 민속 행사입니다. 축제 당일에는 마쓰바야시 일행이 행사를 축하하며 시내를 누빕니다. 또, 국가 선택 무형 민속 문화재로도 지정되어 있습니다.

국제 문화 교류 고이노카이

일반사단법인 일본국제문화협회 규슈센터

국제 문화 교류 고이노카이는 각국 영사 및 외국 유학생, 해외 고전무용가, 그리고 일본의 학생들을 연수생으로 받아들여 일본 무용을 통해 일본 문화의 ‘전통과 창조’를 알리고, 국제 교류와 상호 이해를 촉진하는 것을 목적으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민속무용 단체

하카타민속무용협회
후쿠오카 민속무용 시키노카이
후쿠오카 민속무용회
에나미카이